태국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와 지식·인력 교류 차 부산항 방문

KOR
RUS
ENG

태국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와 지식·인력 교류 차 부산항 방문

아사나 부사장 일행 2~3일 BPA 방문... 부산항 항만운영 경험 배우고자

프리마미디어 코리아 전형철 기자 (aggro@primamedia.kr)
보도자료사진(태국항만공사, 부산항만공사와 지식인력 교류차 부산항방문_190702).jpg
부산항만공사에 태국항만공사 관계자들이 지식인력 교류차 방문했다. 사진=BPA 제공

 

부산항만공사((BPA)는 태국항만공사 아사나 프롬프라윤(Mrs.Achana Promprayoon) 부사장 일행이 부산항의 항만운영개발 관련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부산항을 방문했다고 2일 밝혔다.  


태국항만공사는 태국 교통부 산하의 공기업으로 태국의 주요 5개항(방콕, 람차방, 치앙센, 치앙콩, 라농항)을 관리·운영하며 총 인력은 3700여명이다. 이번 아사나 부사장 일행의 BPA 방문은 정체가 심각한 방콕항의 운영 효율성 제고를 위한 시설 개선 등의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던 중 친선항만인 부산항의 우수한 항만운영 현황을 실질적으로 경험하고 도움을 받기 위해 추진됐다.


BPA는 지난 2016년 5월 태국항만공사와 협력 MOU 체결 후 3차례의 공동협력세미나 개최, 태국항만공사 직원들의 BPA 협력국 초청연수 참여, 태국 교통부 차관의 제5회 부산국제항만컨퍼런스 연사 참여 등 다방면에서 상호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BPA 남기찬 사장은 “항만 간 지식·인력 교류를 통해 우수사례를 학습하고 아쉬운 점을 반면교사로 삼아 더욱 더 발전된 부산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BPA는 올해 6월에 칭다오, 카타르를 시작으로 친선항만들과 지식·인력 교류를 진행했으며 하반기에는 자매항인 독일 함부르크항(2010년 12월)과 지식·인력 교류를 추진할 예정이다.

프리마미디어 코리아 전형철 기자 (aggro@primamedia.kr)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