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인플루언서들이 부산으로 몰려온다!”

KOR
RUS
ENG

“아세안 인플루언서들이 부산으로 몰려온다!”

부산시, 아세안 언론.온라인 등 미디어 초청 팸투어 진행

프리마미디어 한국 특파원 박기섭 기자 (ajr328@naver.com)

아세안 인플루언서 팸투터 행사.jpg

             아세안 인플루언서 팸투터 행사

 

부산시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13일부터 17일까지 4박 5일간 아세안 미디어를 초청하여 팸투어를 실시한다.

 

이번 행사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회의 참가국 미디어들을 초청하여 부산 관광을 홍보함과 동시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를 알리기 위해 기획됐다.

팸투어 참가자들은 아세안 각국의 방송, 신문, 유튜브 인플루언서 등 총 39명으로, 부산관광의 매력을 각자의 채널을 통해 현지에 생생히 전달할 예정이다.

 

행사 첫날인 11월 13일에는 국가별로 입국하여 태종대 등 영도 인근 관광지를 취재한다.

 

둘째 날인 11월 14일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주재 환영오찬 간담회와 부산관광공사 정희준 사장 주재 환영만찬 간담회가 개최되며, 세계 최대의 게임 전시회인 지스타를 참가, 취재한다.

 

셋째 날 오전에는 부산 원도심 대표 관광지인 감천문화마을과, BIFF광장, 자갈치 시장을 둘러보고, 오후에는 2개조로 나눠 부산전통예술관에서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와 전통신 만들기 체험을 하는 한편, 영화의전당에서 열리는 아세안 영화주간에 초청된 영화감독들을 인터뷰 할 예정이다.

 

넷째 날 오전에는 부산 전통음식 만들기 체험과 아세안 푸드 스트리트 행사장을 방문 취재하고, 저녁에는 다대포, 황령산 등 야경 취재로 일정으로 마무리한다. 11월 17일 각자의 항공편에 맞춰 귀국할 예정이다.

 

특히 14일 오찬 간담회 행사에서는 오거돈 시장이 배우, 가수 등 현지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아세안 지역 유튜버 7명에 대해 부산을 알리는 홍보대사로 위촉한다. 시는 지난 달 아세안원정대를 꾸려 현지의 유명 유튜버들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알리는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시는 이번 일정 동안 영도, 중구, 사하구 등 원도심과 서부산 지역의 관광 홍보에 심혈을 기울이고, 대형 행사와 이벤트 개최에 최적인 도시라는 이미지를 알리기 위해 지스타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 개최 홍보에도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아세안은 세계 총 투자의 11.5%를 차지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머지않아 세계 경제의 중심이 될 곳”이라면서,

“부산이 최대 규모의 외교행사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치뤄내는 모습을 아세안인들에게 생생하게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프리마미디어 한국 특파원 박기섭 기자 (ajr328@naver.com)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