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마크롱대통령, "우리도, 러시아도 유럽"

KOR
RUS
ENG

프랑스 마크롱대통령, "우리도, 러시아도 유럽"


한국지사 편집팀 (info@primamedia.co.kr)

푸틴러시아대통령과 정상회담 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jpg

                                    푸틴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을 마무리한 뒤 하루 만에 자국의 대사급 고위 외교관들을 모아놓고 프랑스 외교의 대전환을 요구했다. 

대전환의 핵심은 바로 '러시아'였다.


분열된 세계질서의 중재자를 자임해온 마크롱이 유럽이 장기생존을 위해 러시아를 포용해야 한다고 본격적으로 주장하면서 유럽-러시아 관계를 중심으로 한 국제정세의 흐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비아리츠 G7 정상회담 폐막 하루 뒤인 지난 27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가진 자국의 대사급 고위 외교관들과의 연례 간담회에서 "우리는 유럽에 있고 러시아 역시 그렇다"면서 러시아를 적대시하는 것을 멈추고 유럽의 일원으로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취임 이후 러시아와의 유럽의 관계 개선을 모색해온 마크롱이 이처럼 본격적으로 러시아를 유럽으로 포섭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그는 자국 대사들에게 "러시아와 유용한 일을 함께 할 수 없다면 (유럽이) 앞으로 매우 비생산적 긴장에 놓이게 되고 유럽 곳곳에서 냉전적 갈등이 이어질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유럽은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전략적 갈등의 무대가 되고, 이 땅에 냉전의 결과들이 닥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를린 장벽 붕괴 이후 러시아를 유럽에서 멀리 밀어낸 사람들은 심각한 과오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도 했다.


마크롱은 불평등의 증대, 생태적 대전환, 기술혁명, 야만적인 세계의 회귀 등을 거론하고는 "서구의 과오와 취약함의 결과를 주시해야 한다. 서구의 헤게모니는 끝났다"라고까지 했다.

자국의 고위 외교관들을 상대로 2시간 남짓 진행한 연설에서 마크롱은 "러시아와는 카드의 패를 다시 쳐야 한다"면서 관계를 근본에서부터 다시 정립하자고 수차례 역설했다.


시리아 분쟁, 크림반도를 둘러싼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갈등, 이란 핵문제, 아프가니스탄, 동북아시아 정세 등에 있어서 러시아를 빼놓고는 해법을 생각할 수 없는 만큼 러시아의 힘과 위상을 어떤 식으로든 이용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마크롱은 이어 "나는 오로지 한 가지만 생각한다. 그것은 바로 대담함의 전략"이라면서 전통적인 프랑스 외교의 대담한 혁신과 사고의 전환을 외교관들에게 주문했다.


한국지사 편집팀 (info@primamedia.co.kr)
0 Comments